2011 지구의날 선언 -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 함께 생각해 봅시다

본문 바로가기

함께 생각해 봅시다


2011 지구의날 선언 -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환연 (121.♡.71.57) 댓글 0건 조회 2,016회 작성일 12-06-18 17:10

본문

[2011 지구의 날 선언문]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오는 4월 22일(금)은 지구의 날입니다.
 
지구의 날은 1970년 처음 미국에서 개최된 이래 올해로 41주년을 맞고 있으며, 한국의 지구의 날 역사도 벌써 21년이 되어갑니다. 지구의 날은 이제 전 세계 192개 나라, 2만여 개의 NGO와 10억 명이상의 사람들이 참여하는 말 그대로 범세계적인 환경 캠페인의 날로 발전하였습니다. 이러한 지구의 날의 발전은 어쩌면 날로 심각해져만 가는 지구 환경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인류의 의식과 생활방식 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공감대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다는 증거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에서는 1990년 이후 매년 시민, 환경단체들이 중심이 되어 지구의 날 행사 개최하고, 부분별한 환경 파괴와 개발 지상주의로부터 하나뿐인 지구를 지키기 위한 시민 인식과 생활의 변화를 호소함과 동시에 정부 정책의 친환경적 전환을 촉구하여 왔습니다.
 
지구의 날이 한국에서 개최된 지 20년이 넘었지만 현재 우리가 직면한 환경위기 해결은 여전히 요원한 과제인 것 같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한반도의 젖줄인 4대강에서는 삽질이 멈추질 않고 있고, 지난 겨울 우리는 전국각지에서 구제역으로 인해 수백만의 생명이 차디찬 땅 속에 산채로 묻히는 참상을 목도하였습니다. 특히, 한달전 옆 나라 일본에서 일어난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로 누출된 방사능 피해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와 위기감이 갈수록 높아지고만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로 인한 우리나라의 방사능 피해는 심각하지 않은 것이다.’, ‘우리나라의 핵발전소는 안전하다.’는 말만을 앵무새처럼 되풀이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이런 호언장담에도 불구하고 전국의 대기 중에서 후쿠시마 핵발전소에서 누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고, 방사능비가 내리고 국내에서 생산된 채소에서도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기에 이르렀습니다. 또한, 수명 연장이 결정된 고리 원전 1호기가 기기 고장으로 1달간 가동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국민들의 불신은 오히려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사고 이후 핵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주요국가에서 핵발전소 폐쇄, 핵발전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라는 발표가 나오는 시점에서도 정부는 후쿠시마 핵발전소처럼 수명이 다한 국내 핵발전소에 대한 수명연장을 결정하고 신규 핵발전소 건설과 함께 추가적인 핵발전소 부지선정 작업을 강행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와 25년전 일어난 일임에도 여전히 핵발전소 반경 30km에 대한 영구적 폐쇄가 이루어지고 있는 체르노빌 사고로 인해 분명해진 것은 세계 어디에도 안전한 핵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세계는 지금 이번 사고를 단지 일본에만 국한된 피해가 아닌 향후 수년, 수십년간 지속될 지구적 재앙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와 그 피해는 현재에도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이미 21기의 핵발전소를 운영함으로서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핵발전 밀도를 보이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추가적인 핵발전소 건설을 통해 앞으로 20년 뒤에는 최대 40기의 핵발전소를 운영하겠다는 것이 과연 지금 합당한 정책인지? 다시 한번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핵발전소 추가 건설만이 대안이라는 일방적 정책 발표와 추진보다는 독일이 17기의 핵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폐쇄하는 것을 목표로 에너지 수급 정책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사례를 통해 우리의 대안을 고민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당장 모든 핵발전소 가동을 중단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선 수명이 다한 핵발전소의 수명 연장에 대한 전면 재검토와 핵발전소 추가건설을 기본으로 한 국가에너지기본계획 및 국가 온실가스 감축계획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과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정책을 결정할 것을 정부에 요청합니다.
 
관련 전문가들에 의하면 우리나라 전체 발전량에서 이미 수명 연장을 결정했음에도 기기 고장으로 전면적인 점검에 들어간 고리 1호기와 수명 연장 결정을 앞두고 있는 월성 1호기가 차지하는 비율이 2%정도 된다고 합니다. 2%의 전기를 아낀다면 적어도 노후 핵발전소의 수명 연장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시민 여러분, 방사능 피해라는 불안에 떨면서도 지금의 안락하고 편리한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핵발전소 건설이 필요하다는 결정에 찬성하시겠습니까? 아니면 조금은 불편하지만 나부터 내 가정부터 에너지 절약을 통해 다음 세대에게 핵 위험으로 부터 안전한 지구를 물려주시겠습니까? 이 질문에 대한 가장 합리적인 해답은 위기 때마다 가장 현명한 선택을 하며 고통을 분담해왔던 우리나라 국민이면 누구나 알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진행형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해결을 위해서는 수십년이 걸릴 수 있다는 경고가 외신보도를 통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 환경, 사회단체와 정당은 앞으로 우리나라에 미칠 수 있는 방사능 피해에 대한 감시와 시민들에 대한 객관적 정보 제공 및 국내외 방사능 피해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할 것입니다. 아울러, 핵발전 정책 전환을 위한 대안 마련 활동과 함께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에너지 절약 실천과 같은 대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입니다.
 
핵 없는 지구를 꿈꾸는 시민여러분의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2011년 4월 21일
 
한국환경회의
일본대지진,핵사고피해지원과핵발전정책전환을위한공동행동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밤툰 - 100% 무료웹툰
빅카지노 DFG24.COM
로얄카지노 DFG24.COM
UCC 카지노 DFG24.COM
레드썬카지노 DFG24.COM
에그벳 DFG24.COM
크레이지슬롯 DFG24.COM
하이게이밍 DFG24.COM
에비앙4U DFG24.COM
에그벳카지노 DFG24.COM
빠칭GO카지노 DFG24.COM
ag슬롯카지노 DFG24.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DFG24.COM
하이게이밍카지노 DFG24.COM
삼삼카지노 DFG24.COM
바카라사이트주소 DFG24.COM
더카지노사이트 DFG24.COM
스타카지노사이트 DFG24.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DFG24.COM
와우카지노사이트 DFG24.COM
월드카지노사이트 DFG24.COM
모바일카지노사이트 DFG24.COM
33카지노사이트 DFG24.COM
eggc카지노사이트 DFG24.COM
에그카지노사이트 DFG24.COM
더킹카지노사이트 DFG24.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DFG24.COM
홈카지노사이트 DFG24.COM
해금카지노사이트 DFG24.COM
빅카지노사이트 DFG24.COM
로얄카지노사이트 DFG24.COM
레드썬카지노사이트 DFG24.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DFG24.COM
더카지노주소 DFG24.COM
맥스카지노주소 DFG24.COM
서울카지노주소 DFG24.COM
슈퍼카지노주소 DFG24.COM
월드카지노주소 DFG24.COM
트럼프카지노주소 DFG24.COM
모바일카지노주소 DFG24.COM
33카지노주소 DFG24.COM
eggc카지노주소 DFG24.COM
에그카지노주소 DFG24.COM
더킹카지노주소 DFG24.COM
홈카지노주소 DFG24.COM
해금카지노주소 DFG24.COM
맨하탄카지노주소 DFG24.COM
빅카지노주소 DFG24.COM
로얄카지노주소 DFG24.COM
레드썬카지노주소 DFG24.COM
에그벳카지노주소 DFG24.COM
빠칭GO카지노주소 DFG24.COM
ag슬롯카지노주소 DFG24.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DFG24.COM
삼삼카지노주소 DFG24.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DFG24.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DFG24.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DFG24.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DFG24.COM
개츠비카지노 DFG24.COM
맥스카지노 DFG24.COM
바카라 DFG24.COM

회원로그인



Copyright © 기독환경운동연대,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20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빌딩(CI빌딩) 202호 우 03735 TEL : 02-711-8905 FAX : 02-711-8935 E-mail : greenchurch@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