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강 살리기 종교여성 공동기도문 > 함께 생각해 봅시다

본문 바로가기

함께 생각해 봅시다


생명의 강 살리기 종교여성 공동기도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환연 (121.♡.71.57) 댓글 0건 조회 2,211회 작성일 12-06-18 16:02

본문

생명의 강 살리기 종교여성 공동기도문 

*5월 20일 생명의강 순례 길에서 
생명의 강 살리기 종교여성들이 공동으로 올린 기도문입니다.



생각 없이 흩어져 살던 우리를 부른 것은 당신입니다.

고속의 기계덩어리에서 내려 맨발로 걸어오라, 짓궂게 부른 것도 당신입니다.

서러운 비수 하나 가슴에 품고, 견디며 삭히며 흘러왔건만

백두대간 몸통을 가르는 죽음의 대운하만큼은 도저히 참을 수 없어

당신이 우리를 부르십니다.

마지막 숨을 헐떡이며 유언처럼 간곡히 부르십니다.


오, 하느님, 부처님!

살려 달라 매달려야 하는 건 우리 자신인데,

거꾸로 당신이 우리를 향해 애원하시다니요?

무력한 당신, 한없이 작은 당신, 아직도 십자가에서 내려오지 못하는 당신,

한 중생이라도 더 구제하기 위하여 극락 언저리를 서성대는 당신.

땅바닥에 납작 엎드려 아래로 아래로 오랜 세월 흐르는 강물은 바로

당신의 눈물입니다, 사랑이고 자비입니다.


모든 창조물은 당신의 선물,

천지에 어느 것 하나 당신의 모태에서 나오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온 우주만물에 깊이 새겨진 하느님의 흔적,

부처님 말씀하시기를, 세계가 한 송이 꽃이라 했거늘,

분별심을 내어 저 강물의 숨통을 틀어막는 자 누구입니까?

더 잘 살려는 무조건적 욕망, 더 많이 가지려는 부질없는 바람,

빠르게 성공하고, 높은 자리에 올라서는 것만이 능사라고 부추기는

거짓진리에 속아 당신을 배반해온 우리를 너그러이 용서하여 주십시오.


무릇 사람은 어머니 뱃속 양수에서 유유히 헤엄치다가 세상에 나옵니다.

사람의 한 생에 온생명의 계통발생이 반복되어 나타납니다.

그래서 만물의 근원은 물이라고, 어느 철학자가 그랬습니다.

굽이쳐 흐르는 강물 없이는 생명도, 문화도, 역사도 존재할 수가 없습니다.

이 갸륵한 생명의 순환이 예서 끊어지지 않도록,

오고 올 세대 역시 강물 따라 생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살림의 지혜를 허락해 주십시오.


인디언들은 사람 다니는 길에서 바윗돌 하나를 치울 때조차도

그것이 일곱 세대 후에 미칠 영향을 따져본다고 합니다.

말을 타고 부지런히 달리다가도, 문득 그 자리에 멈추어 서서,

영혼이 따라오기를 기다린다고 합니다.

조급증에 걸린 우리, 이러한 인디언의 지혜를 배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강물의 리듬에 맞추어 천천히 걷노라니,

편의주의와 실용주의와 이기주의의 삼독(三毒)에 찌든 우리의 자화상이 떠오릅니다.

하늘의 뜻쯤이야 가볍게 능멸하고도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는 양 으스대는

우리의 오만방자함이 가슴을 찌릅니다.

그렇게 우리는 생명 걸음 걸음마다 참회의 눈물을 뿌립니다.

이 눈물이 바리데기 생명수 되어 죽어가는 어머니를 살릴 수만 있다면,

온 몸의 세포 하나하나에 눈물샘인들 파지 못하겠습니까?


종교는 달라도 진리의 뿌리는 하나,

만물이 한 배(胚)에서 나와 한 사랑을 먹고 사는 식구(食口)요 생구(生口)인 것을 믿습니다.

생명의 강을 모시는 일은 나를 모시는 일이요, 너를 모시는 일입니다.

녹색별 지구를 살리는 일이요, 만물의 어머니를 살리는 일입니다.


하늘에 계신 하느님, 부처님,

성모 마리아님과 소태산 대종사님의 마음에 연하여

오늘 4대 종단의 종교여성이 일심(一心)으로 간구하오니,

부디 이 땅에서 죽임의 굿판 대신에 신명나는 살림의 굿판이 벌어지도록 인도해 주십시오.


모두가 잘 사는 세상은 신기루일 뿐,

모두가 골고루 가난해지는 것만이

생명세상으로 나가는 유일한 선택인 것을 깨닫게 해 주십시오.

이제 4대 종단의 종교여성들이 가부장적 개발의 망령에서 벗어나

사랑과 자비, 정의와 평화가 한 데 어우러지는

후천개벽의 새 세상을 열기로 결단하오니,

모쪼록 이 믿음의 싹이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날 수 있도록

우리를 지키고 돌보아 주십시오.

받들어 비옵나니, 당신의 뜻이 이루어지이다.


나무아미타불, 아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밤툰 - 100% 무료웹툰
빅카지노 DFG24.COM
로얄카지노 DFG24.COM
UCC 카지노 DFG24.COM
레드썬카지노 DFG24.COM
에그벳 DFG24.COM
크레이지슬롯 DFG24.COM
하이게이밍 DFG24.COM
에비앙4U DFG24.COM
에그벳카지노 DFG24.COM
빠칭GO카지노 DFG24.COM
ag슬롯카지노 DFG24.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DFG24.COM
하이게이밍카지노 DFG24.COM
삼삼카지노 DFG24.COM
바카라사이트주소 DFG24.COM
더카지노사이트 DFG24.COM
스타카지노사이트 DFG24.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DFG24.COM
와우카지노사이트 DFG24.COM
월드카지노사이트 DFG24.COM
모바일카지노사이트 DFG24.COM
33카지노사이트 DFG24.COM
eggc카지노사이트 DFG24.COM
에그카지노사이트 DFG24.COM
더킹카지노사이트 DFG24.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DFG24.COM
홈카지노사이트 DFG24.COM
해금카지노사이트 DFG24.COM
빅카지노사이트 DFG24.COM
로얄카지노사이트 DFG24.COM
레드썬카지노사이트 DFG24.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DFG24.COM
더카지노주소 DFG24.COM
맥스카지노주소 DFG24.COM
서울카지노주소 DFG24.COM
슈퍼카지노주소 DFG24.COM
월드카지노주소 DFG24.COM
트럼프카지노주소 DFG24.COM
모바일카지노주소 DFG24.COM
33카지노주소 DFG24.COM
eggc카지노주소 DFG24.COM
에그카지노주소 DFG24.COM
더킹카지노주소 DFG24.COM
홈카지노주소 DFG24.COM
해금카지노주소 DFG24.COM
맨하탄카지노주소 DFG24.COM
빅카지노주소 DFG24.COM
로얄카지노주소 DFG24.COM
레드썬카지노주소 DFG24.COM
에그벳카지노주소 DFG24.COM
빠칭GO카지노주소 DFG24.COM
ag슬롯카지노주소 DFG24.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DFG24.COM
삼삼카지노주소 DFG24.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DFG24.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DFG24.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DFG24.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DFG24.COM
개츠비카지노 DFG24.COM
맥스카지노 DFG24.COM
바카라 DFG24.COM

회원로그인



Copyright © 기독환경운동연대,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20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빌딩(CI빌딩) 202호 우 03735 TEL : 02-711-8905 FAX : 02-711-8935 E-mail : greenchurch@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