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원자력학회, 후쿠시마 수산물 안전 외치는 일본정부 대변하나? > 현안대응 사업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현안대응 사업

<기자회견문> 원자력학회, 후쿠시마 수산물 안전 외치는 일본정부 대변하나?

작성일 19-05-24 12:51

페이지 정보

작성자기독교환경운동연대 조회 101회 댓글 0건

본문

<기자회견문>

원자력학회, 후쿠시마 수산물 안전 외치는 일본정부 대변하나?


지난 4월 11일 세계무역기구(WTO) 상소기구는 한·일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 분쟁에 대해 한국 정부의 조치가 협정위반이 아니라고 최종 판정했다. 2013년 9월 한국정부가 시행한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 수산물 수입금지와 방사성물질 세슘 검출 시 기타핵종(스트론튬, 플루토늄 등) 검사 등 조치가 유지될 수 있게 됐고, 안심하고 수산물을 먹을 수 있게 됐다. 이번 판정은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먹거리 방사능오염 피해를 차단하고 줄이기 위한 조치의 정당성을 국제기구에서 인정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계속해서 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하다며 수입해제를 강요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방호복도 입지 않은 채 후쿠시마 사고 현장을 방문하는 퍼포먼스까지 벌이고 있다.
이런 시점에 한국원자력학회가 ‘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주장을 외치는 일본 교수를 초청해 기자회견을 여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 더군다나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방사성 피해에 대한 잘못된 소문과 사실 확인”이라는 주제로 발표하는 도쿄대 하야노 류고 명예교수는 관련 논문의 데이터 사용에서 개인 피폭량을 1/3으로 축소했다는 지적을 받았고, 논문 작성시 주민들의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사용하여 연구윤리를 위반하여 일본 내에서도 논란이 되었던 인물이다. 
일본 정부와 친 원자력 학자들은 후쿠시마 사고로 인한 방사선 피해 사망자가 없다며 문제가 없다는 식이다. 2018년 후쿠시마 현 갑상샘암 조사결과 18세 이하 청소년 갑상샘암 환자는 173명, 의심환자는 38명 발생했다. 후쿠시마 의과대학 발표자료에 따르면 2010년 백혈병 사망자가 108명이었지만 핵사고 뒤인 2013년 230명으로 늘어났다.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시 시립병원의 질병 데이터에서도 성인 갑상샘암의 경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전보다 29배가 증가했고, 백혈병의 경우 약 10배가 증가했다. 이런 결과들이 모두 후쿠시마 사고로 인한 것은 아니겠지만, 후쿠시마 사고가 없었다면 이렇게 증가했겠는가.
우리는 한국원자력학회가 원전격납건물 공극사태나 한빛원전 열출력 급증 사건 등 국내 원전 안전 문제는 침묵하면서, 후쿠시마가 사고가 문제없다는 일본교수까지 초청해 기자회견과 학술행사를 여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원자력학회는 왜 일본정부가 추진하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오염수 111만톤 해양방출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위험을 말하지 않는가.
시민들이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방사능에 조금이라도 오염된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먹고 싶지 않다는 것은 너무나 정당한 권리다. 또 정부가 지금처럼 조치를 취하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그럼에도 이를 두고 ‘비과학적’, ‘방사선공포’ 등으로 매도하는 원자력학회는 일본정부를 대변하는 집단인가. 언제까지 방사능 조금 먹어도 괜찮다는 이야기만 할 것인가. 창립 50년이나 된 원자력학회는 방사능 안전 타령을 중단하고, 방사선 피해를 줄이는 일부터 나서길 바란다. 

2019년 5월 21일
일본산 수산물 수입 대응 시민 네트워크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두레생협연합, 여성환경연대, 에코두레생협, 차일드세이브, 한살림연합, 행복중심생협연합회, 환경운동연합, 한국YWCA연합회, 초록을그리다for Earth. 녹색당, 대전탈핵희망, 에너지정의행동,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제주탈핵도민행동, 녹색연합, 불교환경연대,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천주교 예수회 사회사도직위원회,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핵없는세상광주전남행동,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기독환경운동연대, All Rights Reserved.
PC 버전으로 보기